대우조선해양, 한국형 경항공모함 모델 공개
대우조선해양, 한국형 경항공모함 모델 공개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1.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해양방위산업전서…20여개국 해군 대표단 방문 미팅·세미나 진행
이탈리아 핀칸티에리 조선소·LIG넥스원 등과 기술협력 체결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한국형 경항공모함 모델을 관람하고 있다.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한국형 경항공모함 모델을 관람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다양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형 경항공모함(CVX)을 비롯해 1세대 잠수함이라 할 수 있는 1400톤급 잠수함과 2세대 수출모델로 자체 개발을 완료한 2000톤급 잠수함·현재 건조중인 3000톤급 잠수함 모형을 선보였다.

또 자체 설계를 완료한 8000톤급 차세대 구축함과 태국에 수출한 3000톤급 호위함·수출 전용 모델로 개발한 2000톤급 호위함도 함께 전시했다. 이외에도 스마트 함정 체계·무인무기체계·사이버 보안 및 차세대 잠수함체계도 함께 공개했다.

특히 승조원 교육과 정비요원의 업무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된 잠수함·수상함 VR 체험실을 운영해 해군 관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번 산업전에서는 이탈리아·콜럼비아 해군 등 20여개국 해군 대표단이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을 방문했으며, 30여차례의 비즈니스 미팅과 세미나가 열렸다.

대우조선 홍보관의 경우 항공모함의 이착함 상황판·항공모함 비행갑판 운용요원들과 똑같은 복장을 한 진행요원들을 배치해 관람객들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잠수함 및 수상함 VR 체험을 하고 있다.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잠수함 및 수상함 VR 체험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대우조선은 한국형 경항공모함의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2015~16년 해군과 함께 항공모함에 대한 건조가능성을 검토했으며, 올해초 해군에서 3만톤급 경항공모함 도입 계획을 밝히자 자체적으로 개념설계를 진행해 오고 있다.

이에 내년으로 예정된 대한민국 해군의 최적화된 최신예 경항공모함의 기본설계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이탈리아 핀칸티에리조선소와 경항공모함에 대한 기술협력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핀칸티에리 조선소는 최근 3만톤급 경항공모함을 건조해 시운전 중이며, 비행갑판 설계 등의 핵심기술과 함재기 운영 등에 대한 부분에서 집중적인 기술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LIG넥스원과 전투형 중형 무인수상함 공동 연구개발 MOU를 맺는 등 첨단 함정 홍보 및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유수준 전무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함정 건조 기술력을 전세계에 알릴 수 있게 됐다”며 “대한민국 해군의 최대 화두인 한국형 경항공모함 사업을 통해 해군에서 필요로 하는 최강의 경항공모함을 건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이지스함 및 한국형 구축함 사업인 KDX-I·Ⅱ·Ⅲ 사업과 잠수함 사업인 장보고-I·Ⅱ·Ⅲ 사업을 모두 수행한 국내 유일의 방산업체다. 또 다양한 수상함뿐 아니라 2011년 해외 잠수함 수출을 통해 세계 5번째 잠수함 수출국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