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에 취한 30대 경찰차 들이받고 도주
대마에 취한 30대 경찰차 들이받고 도주
  • 백승태 기자
  • 승인 2021.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서 통영까지 33㎞ 추격전…담벼락 들이받고 검거
대마 재배해 피우고 직접 경찰에 신고 후 도주

대마에 취한 채 경찰차를 들이받고 도주한 30대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거제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30)씨를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7분께 거제시 옥포동 거주지에서 대마를 피우고 자신이 대마를 재배했다고 직접 112에 신고했다. 그러나 신고 직후 A씨는 차량을 몰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차를 따돌려 도주하기 시작했다.

대마에 취한 채 A씨는 경찰차와 도주극을 30여분간 벌였고 옥포동에서 33㎞가량 떨어진 통영시 용남면 인근 한 주택 담벼락을 들이받으면서 긴급체포됐다.

체포 당시 A씨는 대마를 피워 판단력이 다소 흐려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도주를 하는 과정에서 그의 차량 앞으로 막아선 순찰차의 뒷부분을 들이받고 계속 달아나기도 했다. 경찰관 부상 등은 없었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자신의 집에서 대마를 10수가량 재배해 피운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대마 구매 경로 등을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