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남부세관, 대우조선해양 방문 현장 불편사항 청취
경남남부세관, 대우조선해양 방문 현장 불편사항 청취
  • 김은아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경남남부세관이 대우조선해양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9일 경남남부세관이 대우조선해양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들었다.

경남남부세관(세관장 김종웅)은 9일 대우조선해양(주) 옥포조선소 보세공장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으로 방역절차를 철저히 준수한 상태로 이뤄졌다.

김종웅 세관장을 비롯한 현장방문단은 업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현재 조선업의 경기 현황과 물류비용 절감방안 등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들었다.

특히 △선박 제조용 ‘대형블록’을 국제무역선을 이용해 보세구역 外의 해상을 통해 이동시키는 방안 △수출신고 수리전인 해상플랜트 ‘부유식 원유·가스 생산설비’를 보세구역이 아닌 옥포 외항에서 진수(float off) 후 옥포항내로 이동 가능한지 여부 등 애로·건의사항 등에 얘기를 나눴다. 이에 세관은 관세법 등 관련 규정을 적극 검토 후 지원할 예정이다.

김종웅 세관장은 “실질적으로 필요한 관세행정 시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고충을 수시로 청취해 수출입 업체가 체감할 수 있는 관세행정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