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신공항과 거제관광의 국제화
가덕도신공항과 거제관광의 국제화
  • 김두호 거제시의회 의원
  • 승인 2021.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덕신공항, 거제의 미래를 말하다⑤]
김두호 거제시의회 의원
김두호 거제시의회 의원

마지막 발제자인 엄태우 건축사는 '거제 관광의 국제화'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부산에서 나고 자란 엄 건축사는 "예전 부산 해안선의 아름다움은 지금 거제에 못지않았으나 경제개발과 같은 과정을 거치며 본래의 모습을 완전히 잃어버렸다"며 "반면 거제는 아직도 70~80% 정도 아름다운 해안선이 살아있기 때문에 이를 살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운을 띄었다. 그러면서 가덕신공항이라는 변화에 발맞춰 거제가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을 기반삼아 세계적인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서둘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엄 건축사에 따르면 가덕신공항이 개통 활성화되는 시기를 10년 후로 잡더라도 거제관광산업의 국제화를 준비하는 기간이 충분하다고는 할 수 없다. 관련 종합계획 수립뿐 아니라 개발지구의 선정, 개발 주체와 방식 등 이해충돌의 여러 여지가 있고, 이 과정이 원활하지 못하면 주민의 협조를 얻지 못해 결국 실패하는 사업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최근에는 일반인들의 국외여행이 일상화됨에 따라 관광의 기호가 차별화되고 다양해졌다면서 현재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들을 타산지석으로 활용해 거제만의 성공적인 개발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엄 건축사는 거제시가 국제적인 관광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벤치마킹 사례들을 소개했다. 전 세계 관광지 1위에 올랐던 이탈리아의 '친퀘테레' 마을과 스페인 '마르밸라' '푸에르토 바누스' 등으로 모두 최첨단 고층 건물 대신 저층에다 자신들만의 색깔이 묻어나는 도시로 관광객들을 매료시킨다는 것이다.

엄 건축사는 홍콩·싱가포르·두바이 같은 곳은 거제관광산업의 롤모델로는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들 도시는 거제에 비해 수백배가 넘는 재원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거제는 이들을 훨씬 뛰어넘는 좋은 자연경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건 등에서 차이가 크다는 것이다. 따라서 거제가 국제적 관광도시로의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유사한 도시모델을 찾아 이를 적절히 인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거제시가 참고할 만한 모델로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세인트어거스틴과 캐나다 스티브스톤의 사례를 제시했다. 세인트어거스틴은 스페인 요새와 프레글러호텔, 이 두 곳을 연결하는 센트 조지 스트리트의 세군데 관광명소를 가진 도시다. 관광객들은 호텔에 묵으면서 조지 스트리트를 걸어 요새를 보러 가는데, 여기에는 세계 최고로 맛있는 유명식당들이 성업하고 있어 관광의 시너지 효과가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다.

캐나다에서 가장 큰 어시장이 있는 스티브스톤은 연어가 돌아오는 강 하구에 조성된 어항이다. 연어라는 상품을 특화한 통조림 가공공장을 통해 연어가 통조림으로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전시하고, 캐나다 서부시대부터 있던 전통 목조 건물을 재현해 볼거리를 제공한다. 인근 식당의 연어 맛은 최고의 찬사를 받을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

엄 건축사는 열거한 세계적인 사례들이 곧 '21세기 관광의 트랜드'라고 했다. 새벽부터 여러 곳을 돌아다니는 것이 예전 20세기 관광이라면 현재의 좋은 관광지는 찾아온 관광객이 특별히 가볼 데도 없고, 서둘러 움직이지 않아도 힐링이 가능한 기반들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거제 외포의 대구 축제에 갈 때마다 스티브 스톤의 어항이 생각난다"면서 "연어라는 하나의 상품으로 스티브스톤이 세계적인 관광지가 됐듯이 거제도 자연을 보존하되 그만의 독특함을 살리는 방안을 조금만 더 연구한다면 외포 대구축제를 일년 내내 열 수 있고, 해외 관광객의 발길도 충분히 사로잡을 수 있다"고 사기를 북돋았다.

그러면서 "거제 주민들 손으로 어떻게 하면 저런 마을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를 고민하고 스스로 마을을 가꾸는 것이야 말로 최고의 관광도시로 나아가는 지름길이자, 그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수 있다며 무엇보다 주민들의 협조는 개발을 성공으로 이끄는 필수 요소"라고 부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